섬유

업종개요

섬유

섬유(fiber)는 셀룰로오스를 비롯하여 직선상의 긴 고분자로 구성되며, 그 선상분자의 종류와 길이·배열방식에 따라 성질에 차이가 생긴다. 섬유에는 명주와 같은 장섬유와 면·양모와 같은 단섬유가 있다. 천연섬유에서는 장섬유인지 단섬유인지 여부는 처음부터 정해져 있으며, 화학섬유에서는 장섬유인 것을 필라멘트, 단섬유를 스테이플이라고 하여 두 종류 모두 만들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의 섬유산업은 원자재의 1/3을 해외에서 수입, 가공하여 완제품을 만들어 그 완제품의 2/3를 해외로 수출하는 해외의존형, 수출주도형 산업구조이며, 원료·사·직물·염색·의류·제조·유통으로 이어지는 다단계로 형성되어 있고 고용 창출 효과와 고부가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가공산업이다.

산업동향

화섬(화학섬유)산업이란 일반적으로 방적(spinning)→제직(weaving)→염색, 가공(dyeing, finishing) →봉제(sewing) →의류제품 등으로 이어지는 섬유산업 Value Chain(Supply Chain)에서 각종 화섬원료 제조업 및 원사 제조업(방적업)을 지칭하며, 직물업의 소재 산업이다.

화학섬유(chemical fiber)는 면·양모·명주 등의 천연섬유와는 달리, 목재·석유·석탄·천연가스 등으로부터 추출되는 인조섬유를 가리키며 유기질 섬유와 무기질 섬유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폴리에스터·나일론·아크릴 및 스판덱스 등 합성섬유와 비스코스 레이온, 아세테이트 등 셀룰로오스 섬유는 모두 유기질 섬유에 속하며 무기질 섬유로는 특수한 산업적 목적으로 사용되는 유리섬유, 탄소섬유 등이 있다.

화섬제품 대부분은 석유화학 계열 제품을 원료로 사용하고 있으며 화학기술 발달에 힘입어 과거 섬유류 생산에 주로 사용되던 용도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석유화학산업과의 경계가 약화되는 추세이다. 화섬제품의 주력 아이템은 합성섬유인 폴리에스터(Polyethylene Terephtalate)로 전통적인 원사 이외의 용도로 폭넓게 생산·판매되고 있으며, 나일론의 경우 화섬제품내 차지하는 비중은 낮은 반면 신흥국 중심의 산업용 소재 수요증가 등에 힘입어 시장규모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스판덱스(합성고무의 일종인 폴리우레탄이 섬유로 변형된 제품) 역시 수요처가 다양화되며 공급량이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는 반면, 레이온, 아세테이트 및 아크릴 등의 경우 시장규모의 정체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향후에도 전체적인 화섬시장 규모는 폴리에스터 계열제품의 성장속도에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면에서 보면 천연섬유(natural fiber)는 재배·사육하는 토지·노동력·기후조건 등에 제약을 받고 산출량이 일정하지 않으며 가격의 변동을 받기 쉬운 데 반하여, 화학섬유는 자연조건의 제약을 받지 않고, 요구되는 성질·양을 연중 자유롭게 조절하면서 생산할 수 있다.1)

섬유산업은 과거 의류의 기본 기능에 치중하여 섬유원료에서 최종 제품인 입는 옷을 만드는데 초점을 맞춰 왔으나, 최근에는 기술과 문화, 정보를 접목한 첨단 지식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탈리아, 프랑스 등 섬유 선진국의 경우 브랜드, 디자인, 첨단기술이 복합된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공급하여 세계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으며, 일본, 미국, 독일 등은 고기능성 섬유소재 개발 등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세계 섬유·패션산업의 발전 추세는 산업과 문화가 고도화되고 다양화될수록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의류뿐만 아니라 “산업의 옷”을 만드는 첨단산업으로의 변모를 통해 새로운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산업용 섬유는 항공기, 자동차, 조선, 토목/건축, 의료 등 산업전반의 핵심소재로 활용이 커지고 있는데 특히 초경량 고강도 탄소섬유의 경우 철강, 알루미늄 등의 대체재로 활용되어 선진국의 경우 항공기 동체의 재료로 활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섬유산업은 원자재의 1/3을 해외에서 수입, 가공하여 완제품을 만들어 그 완제품의 2/3를 해외로 수출하는 해외의존형, 수출주도형 산업구조으로, 원료·사·직물·염색·의류·제조·유통으로 이어지는 다단계로 형성되어있고, 고용 창출 효과와 고부가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가공산업이다.

1)섬유업종 온실가스·에너지관리시스템 표준 매뉴얼(2011.11.)

[그림 1] 국내 섬유산업구조 / 출처 :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홈페이지

섬유 수급현황

[그림 1] 섬유 산업 동향(‘11~’16년)

섬유 산업 동향(‘11~’16년)표
구분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생산량 2,105 2,116 2,073 1,957 1,892 1,886
내수량 774 808 831 753 754 739
수출액 15,932 15,696 16,072 16,096 14,490 13,807
수입액 12,628 11,730 13,281 14,396 14,305 14,507

※ 생산량과 내수량은 면사 + 소모사 + 화섬사의 통계임(e-나라지표 참조)

주요 제품

폴리에스터는 좁은 의미로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렌(PET, PolyEthylene Terephtalate)으로 지칭되며, 폴리에스터산업이란 PET를 원료로 하는 섬유, 의류, Bottle, 타이어코드 및 기타 산업용자재를 생산하는 산업전반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폴리에스터계열 제품은 화학섬유 중에서도 물성, 기능성 및 용도 면에서 가장 우수한 섬유로 인정받고 있다. 강도가 우수하고 열과 구김에 강하며 다양한 가공기술에 의해 활용되고 있다. 이에 따라 폴리에스터원사는 의류용, 인테리어·침구용, 산업용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이고 있으며, 크게 장섬유(PFY, Polyester Filament Yarn)와 단섬유(PSF, Polyester Staple Fiber)로 구분된다. 장섬유(PFY)란 끊기지 않도록 길게 추출한 섬유(mono filament)를 모아 하나의 원사로 만든 것이며, 단섬유(PSF)란 filament 다발을 짧게 절단, 솜과 같은 형태로 변형시킨 다음 면, 모 등 천연섬유와 혼합하여 원사 형태로 제조된 제품을 가리킨다.

장섬유는 그 자체로 직물, 편물에 직접 사용되며 약 50% 정도는 져지나 가공사직물로 가공하여 신사, 여성용 복지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또한 인테리어(침대용 시트, 벽지, 커튼 등), 일반산업용(농업, 의료, 건축용 등) 사, 에어백 및 타이어코드지 등 고강력사 제품으로도 폭넓게 응용되고 있다. 단섬유는 주로 면이나 모와 혼방하여 직물, 편물에 사용되며 그 자체로 이불·솜 등에 직접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장섬유와 단섬유의 생산공정은 유사하나 수급구조에 따른 제품 채산성은 다소 차이가 있다.